[2022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국민 96.6% ‘한국 대중문화 우수’

문화체육관광부가 12월 19일 ‘2022년 한국인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1996년에 처음 시작된 이 조사는 2022년에 8회째를 맞이합니다.

조사는 크게 문화, 행복, 사회, 정치 등 3개 분야로 이뤄졌는데 자세한 내용은 ‘정책주간지 공감’에서 확인하세요!
국민 66% 대한민국은 이미 문화선진국게티이미지뱅크한국 국민의 66%는 “대한민국은 이미 문화 선진국”이라고 답했고 96.6%는 “한국 대중 문화가 우수하다”고 했고, 대다수 국민이 한류에 큰 자부심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국민은 한국 사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일자리”을 들어 국가의 미래상으로서 “경제적 풍요로운 나라에 “(43.4%)을 가장 희망했습니다.

문화 체육 관광부가 12월 19일”2022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 조사는 한국 국민의 가치관의 변화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체감도가 높은 정교한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입니다.

정부는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방법이라면서도 인문 사회 과학 연구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1996년 처음 시작된 이 조사는 2022년에 8회째를 맞는 것으로 2013년 이후 3년마다 실시하고 있습니다.

문체부는 “사회 구성원은 가치관을 토대로 의사 소통과 여론을 형성하므로, 한국 국민이 어떤 의식과 가치관을 갖고 있는지를 파악하는 것은 정치와 정부 정책 방향 결정에서 매우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는 큰 문화, 행복, 사회·정치의 3분야에서 이뤄지면서 세부적으로는 개인, 결혼·가족, 일·여가, 갈등·공정, 문화, 정체성, 북한·통일 등에 대한 질문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우선 문화 분야에서 대체로 많은 국민은 “한국인임을 자랑스럽다”(89.8%)과 답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행복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65%가 “행복이다”이라고 답했고 63.1%는 “인생에 전반적으로 만족하고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국민의 과반수는 “노력에 관한 소득 격차를 인정해야 한다”(62%)고 생각하며 절반에도 못 미치는 비율로 “결혼은 하는 편이 좋다”(47.4%)과 보는 의견이 많았다.

사회·정치 분야에서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는 일자리, 빈부 격차, 부동산, 주택, 저생·고령화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3년 이내에 참가한 정치 활동은 투표(78%)이 가장 많았고”아무것도 한 적이 없다”(19.6%)이라는 응답이 뒤따랐습니다.

이 밖에 누리 소통망(SNS)및 코멘트 활동, 서명 운동, 후원·기부 순으로 응답 비율이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한국 갤럽 조사 연구소의 김·민재 사회 조사 부문 팀장은 “경제 교육 환경 등 국민의 의견이 크게 대립하는 사안에 대해서 국민의 의견을 물어 정부가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여론을 파악하는 정책 기조와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7월 13일부터 8월 24일까지 열린 조사에는 전국 19~79세 성인 남녀 5100명이 참여하고 문답은 가정 방문을 통한 개별 면접 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조사 결과 보고서는 향후 국회 등 400여 기관에 배포될 예정입니다.

또 대한민국 정책 브리핑(www.korea.kr)및 한국 사회 과학 자료원 홈페이지(kossda.snu.ac.kr)에도 게재되고 국민의 누구나 열람할 수 있습니다.

국민 96.6% 한국대중문화 우수 문화정체성 자부심 높다문화 분야국민의 절반 이상은 문화 분야에서 한국이 선진국 수준(65.9%)이라고 느꼈습니다.

(주)한국 갤럽 조사 연구소의 김·민재 사회 조사 부문 팀장은 “국민은 문화 중에서도 최근 대중 문화에 특히 강한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이라고 분석했다”응답자의 96.6%가 한국 대중 문화가 우수하다고 답했는데 이는 조사 이후 역대 최고치로 2008년과 비교하면 43%나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류 등 대중 문화가 우수하다(96.6%)이라는 의견에 이어 응답자의 대다수가 “전통 문화가 우수하다”(95.1%), 문화 정체성에 대한 국민의 자부심이 높다고 분석되었습니다.

그러나 문화를 포함 6개 분야 중 경제, 법치·복지·교육 등 4분야에서는 선진국 대보다 “부족하다”는 응답이 모두 절반을 넘었습니다.

특히 정치는 6개 항목 중”부족한 “이라는 응답이 가장 크게 난 분야에서 국민의 절반 이상(56.4%)이 여전히 한국의 정치 수준을 낮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희망하는 국가의 태도에 대해서는 “경제적 풍요로운 나라에(43.4%)”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아”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23.9%)”,”사회 복지가 완비된 국가(15.8%)”순이었습니다.

90.4%”한국은 살기 좋은소” 그래도 국민 대다수는 한국인이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끼고 한국이 살기 쉬운 곳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이어서 자랑스럽나”를 4점 척도에서 물었더니,” 그렇다”는 응답자 비율이 89.8% 되어 있으나, 이는 1996년의 조사 이후 과거 최고입니다.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나”에 대한 물음에도 90.4%가 ” 그렇다”이라고 답했고 2019년 직전의 조사(81.9%)보다 크게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응답자의 약 80%는 ” 다문화 가정에 대한 사회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했다”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난민을 받아들일지에 관해서는 ”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5.9%로 가장 비싼 반면” 그렇다”는 긍정적 응답 비율도 2019년 조사와 비교하고 12.4%포인트 늘면서 변화된 인식이 보입니다.

반면 살아 가면서 겪는 문제 대부분에 대해서 한국 국민은 가족을 최우선으로 찾았습니다.

“도움을 청하는 대상”을 묻는 질문에 집안 일이나 간호(70.6%), 돈(65.8%), 건강(52.4%), 긴급 또는 재해 상황(38.5%)의 5항목 중 4항목에서 모두 가족을 방문한다는 응답이 1순위에 올랐습니다.

유일하게 감정적·심리적 문제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구한다(41.9%)이라는 응답이 가족(35.2%)를 웃돌았습니다.

정책 주간지<공감>홈 페이지의 원문 기사를 본다90.4% ‘한국은 살기 좋은 곳’ 그래도 국민 대다수는 한국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운가’를 4점 척도로 물었더니 ‘그렇다’는 응답 비율이 89.8%로 1996년 조사 이래 역대 최고입니다.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대한 물음에도 90.4%가 ‘그렇다’고 답해 2019년 직전 조사(81.9%)에 비해 크게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응답자의 약 80%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사회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난민 수용 여부에 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5.9%로 가장 높아진 반면, ‘그렇다’는 긍정적 응답 비율도 2019년 조사와 비교해 12.4%포인트 증가해 변화된 인식을 보입니다.

한편 살아가면서 겪는 문제의 대부분에 대해 우리 국민은 가족을 최우선으로 찾았습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대상을 묻는 질문에 가사나 간병(70.6%), 금전(65.8%), 건강(52.4%), 긴급 혹은 재해 상황(38.5%) 등 5개 항목 중 4개 항목에서 모두 가족을 찾는다는 응답이 1순위로 꼽혔습니다.

유일하게 감정적·심리적 문제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41.9%)는 응답이 가족(35.2%)을 웃돌았습니다.

정책주간지 <공감> 홈페이지 원문기사 보기90.4% ‘한국은 살기 좋은 곳’ 그래도 국민 대다수는 한국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운가’를 4점 척도로 물었더니 ‘그렇다’는 응답 비율이 89.8%로 1996년 조사 이래 역대 최고입니다.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대한 물음에도 90.4%가 ‘그렇다’고 답해 2019년 직전 조사(81.9%)에 비해 크게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응답자의 약 80%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사회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난민 수용 여부에 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5.9%로 가장 높아진 반면, ‘그렇다’는 긍정적 응답 비율도 2019년 조사와 비교해 12.4%포인트 증가해 변화된 인식을 보입니다.

한편 살아가면서 겪는 문제의 대부분에 대해 우리 국민은 가족을 최우선으로 찾았습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대상을 묻는 질문에 가사나 간병(70.6%), 금전(65.8%), 건강(52.4%), 긴급 혹은 재해 상황(38.5%) 등 5개 항목 중 4개 항목에서 모두 가족을 찾는다는 응답이 1순위로 꼽혔습니다.

유일하게 감정적·심리적 문제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41.9%)는 응답이 가족(35.2%)을 웃돌았습니다.

정책주간지 <공감> 홈페이지 원문기사 보기90.4% ‘한국은 살기 좋은 곳’ 그래도 국민 대다수는 한국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운가’를 4점 척도로 물었더니 ‘그렇다’는 응답 비율이 89.8%로 1996년 조사 이래 역대 최고입니다.

‘한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대한 물음에도 90.4%가 ‘그렇다’고 답해 2019년 직전 조사(81.9%)에 비해 크게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응답자의 약 80%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사회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난민 수용 여부에 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5.9%로 가장 높아진 반면, ‘그렇다’는 긍정적 응답 비율도 2019년 조사와 비교해 12.4%포인트 증가해 변화된 인식을 보입니다.

한편 살아가면서 겪는 문제의 대부분에 대해 우리 국민은 가족을 최우선으로 찾았습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대상을 묻는 질문에 가사나 간병(70.6%), 금전(65.8%), 건강(52.4%), 긴급 혹은 재해 상황(38.5%) 등 5개 항목 중 4개 항목에서 모두 가족을 찾는다는 응답이 1순위로 꼽혔습니다.

유일하게 감정적·심리적 문제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41.9%)는 응답이 가족(35.2%)을 웃돌았습니다.

정책주간지 <공감> 홈페이지 원문기사 보기